“오랜만에 열차 안 승객들 전체가 다 마스크를 쓰고 있네요.”

26일 아침 서울 지하철 5호선을 타고 출근하는 회사원 박모(35)씨는 이렇게 말하며 목을 빼 주위를 두리번거렸다. 박씨의 말대로 이날 열차 안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그는 “최근 날씨도 더워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긴장감도 느슨해져서인지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들을 꽤 볼 수 있었다”며 “괜히 그런 사람 옆으로 밀려가지 않으려고 손잡이 잡고 버틴 적도 많았는데, 오늘은 그럴 일 없겠다”고 웃었다.

이날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버스와 지하철, 택시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시민에 한해 ‘승차 거부’하는 것을 허용했다.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승차 거부는 사업 정지나 과태료 처분을 면제하기로 했다. 정부가 대중교통들의 방역 조처 강화를 지시했으나, 최근 날씨가 더워지며 마스크 착용이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526095055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