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은 지난해 은밀히 유튜버 '보람튜브' 운영법인을 내사했다. 보람튜브는 키즈 유튜버계 '원톱'으로 꼽히는 보람이와 그 부모가 사실상 운영법인 주체인 가족기업인데, 2018년부터 벌어들이는 수익에 비해 성실납세 규모가 당국 예상에 상당히 미치지 못했다고 한다.

당국은 그러나 보람튜브 주인공인 보람이가 아직 유아 수준의 미성년자라는 사실과 지난해 기준 구독자수 3100만명을 넘긴 명실상부한 국내 1위 유튜버라는 상징성 때문에 실제 조사 착수를 두고서는 장고(長考)했다.

먼저 이들 가족의 탈세가 입증될 경우 사회에 미칠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 우려했다. 여기에 미성년자를 앞세운 업계 1위의 모럴헤저드가 알려지는 것은 이제 막 피어난 1인 미디어나 크리에이터 시장을 얼어붙게 할 사건이 될 수 있었다.


https://news.v.daum.net/v/20200525093005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