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성착취방 ‘박사방’을 수사하고 있는 당국이 윤장현(71·사진) 전 광주시장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박사방 사건과 관련해 ‘단순 시청자’도 현행법을 적극적으로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9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는 조씨 송치 전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에 윤 전 시장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검찰이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은 윤 전 시장이 청와대 실장이나 판사를 사칭한 조씨에게 속은 것에 더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조씨의 범행을 부추긴 정황을 포착했기 때문이다. 윤 전 시장은 ‘청와대 최 실장’이라고 속인 조씨가 “나중에 한 자리 챙겨주겠다”고 하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자리를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329181023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