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지 불과 9일 만에 친구와 함께 술집에서 처음 만난 사람을 때리고 아무런 조치 없이 도주해 사망에 이르게 한 20대 남성이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23)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12일 새벽 6시24분쯤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친구 8명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맞은편 자리에 있던 피해자 일행이 잠이 든 한 명을 두고 잠시 자리를 비우자 억지로 깨우기 시작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8070033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