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 따라 117개 국가가 한국에 방역물품 공급을 요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방역물품 수출 요청국이 31개국, 인도적 지원 요청국이 30개국, 두 가지 모두인 국가가 20개국으로 공식 라인을 통한 경우는 모두 81개국"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 차원에서 협력이 진행되는 경우가 36개국으로 모두 합해서 117개국"이라고 소개했다.

정부는 지난 26일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 제1차 회의'를 열고 방역물품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7155133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