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 주치의가 감염이 돼서 입원했다’ ‘병원에서 뭔가 쉬쉬하고 있다’ ‘그 병원에 가면 큰일 난다더라’ 이런 루머들이 환자 치료보다 더 힘들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8번 환자(62·여)의 주치의인 원광대병원 이재훈 감염내과 교수는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 환자도 치료했다. 당시 환자는 폐렴이 악화해 결국 숨졌다. 이번 환자만큼은 꼭 살리겠다고 마음먹고 불철주야 뛰었다.

하지만 이상한 소문이 그를 힘들게 만들었다. 지난달 23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칭다오(靑島)를 거쳐 입국한 8번 환자가 원광대 병원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 온라인 카페에서 순식간에 이상한 소문이 났다. ‘이 곳 의료진이 모두 감염이 됐다’, ‘그 병원에 가지 말아야 한다’는 소문이 나면서 병원을 찾는 외래환자가 15% 이상 급감하고, 매일 1억 원씩 손해는 보는 상황이 됐다.


https://news.v.daum.net/v/20200207212026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