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3%p 상승해 47% 기록
총선에서 야당 심판이 더 우세
새로운보수당은 첫 여론조사에서 3% 기록

공수처법과 선거법 일방처리,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 좌천인사 등 각종 논란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동반상승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10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47%, 부정평가는 43%로 집계됐다. 3주 전인 지난 해 12월 3주 조사(17~19일)와 비교하면 긍정평가는 3%포인트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3%포인트 하락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110140406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