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증상이 있는 70대 어머니를 모시고 살던 50대 남성이 집 안에서 부패한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시신의 부패 정도로 미뤄 이 남성은 숨진 지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함께 살던 어머니는 치매 때문에 아들이 숨졌다는 사실도 모르고 집안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30분쯤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의 한 2층짜리 다세대주택 1층에서 ㄱ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https://news.v.daum.net/v/20200110131539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