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하다 응급실행…
반창고 붙여 준 혈액원 “처치 미흡” 사과

Picture 1.jpg


[앵커]

헌혈을 하던 한 40대 여성이 팔이 갑자기 붓고 심한 통증이 와 응급실로 실려갔습니다.

혈액원측은 헌혈 도중 피부 밑 출혈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다고 해명하고, 응급처치가 미흡했던 점을 사과했습니다.

김혜주 기자입니다.

 

Picture 2.jpg


[리포트]

평소 헌혈을 자주 한다는 윤정희 씨는 최근 서울 미아동의 한 헌혈카페에서 헌혈을 하다 응급실에 실려갔습니다.

심한 내부 출혈로 팔 전체가 붉게 멍이 들면서 크게 부어올랐습니다.

 

Picture 3.jpg


[윤정희/서울시 강북구 : "깨진 유리병으로 마구 여기를 찍는 느낌이었어요. 팔을. 그래서 굉장히 아팠어요. 내가 이 자리에서 사망할 수 있다는 그런 생명의 위협을 느꼈어요."]

피를 뽑는 주사바늘이 너무 깊게 들어가 혈관에서 출혈이 생긴 겁니다.

곧바로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완치까지는 한 달 남짓 더 기다려야 합니다.

윤 씨가 더 황당했던 것은 혈액원 측의 초동 대처.

고통을 호소하는데도 이렇다 할 조치 없이 처음엔 반창고만 붙여줬습니다.

 

Picture 4.jpg


[윤정희/서울시 강북구 : "그분들은 그 때 적극적이지 않으셨던 것 같아요. 그냥... 이정도로 심할 지 모르셨나 봐요."]

자비를 들여 응급실까지 다녀왔지만 혈액원 측이 미안하다며 윤 씨에게 보내온 것은 파스와 영화표 두 장이 전부입니다.

 

Picture 5.jpg

 

Picture 6.jpg


[오영덕/한마음 혈액원 헌혈간호팀장 : "저희는 조금은 미비는 했지만, 그래도 119 불러서..."]

혈액원 측은 윤 씨처럼 헌혈 도중 피하 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며 이번 일로 시민들의 헌혈 참여에 나쁜 영향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윤 씨는 피해자에 대한 성의 있는 조치가 우선이라며 지금이라도 혈액원 측이 적절한 보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Picture 7.jpg

http://d.kbs.co.kr/news/view.do?ncd=4277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