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각료회의 내막 보도 “올 초부터 ‘한국에 알람’ 검토”

“세게 안 하면 문재인 정권에 전해지지 않는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대항(보복)조치를 본격 검토할 때 한 ‘경제각료’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진언한 말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시점을 밝히지 않은 채 경제산업성이 “한국 주요산업인 반도체를 겨냥하자”고 하자 “갑자기 반도체는 곤란하다”는 신중론도 있었지만, 결국 이런 방향으로 정리됐다고 한다. 대책회의에선 “메시지성이 큰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세를 점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 초 수면하에서 “한국을 움직이기 위한 ‘알람’(경보)”의 검토를 시작했다. 아베 총리가 “의연한 대응을 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의 검토를 지시해 재무성 출신의 후루야 가즈유키(古谷一之) 관방부(副)장관보 아래 외무, 경제산업, 농림수산 등의 각 부처 간부가 대책을 다듬었고, 한국 측이 정부 간 협의나 중재위원회 설치 제안을 거부하자 대항조치 발동을 본격적으로 검토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32&aid=0002961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