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보수와 진보를 가르지 않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을 기리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지만, 대일(對日) 메시지에는 온도차를 보였다. 진보는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며 사죄를 요구했고 보수는 한·일관계 악화를 성토하며 외교적 노력을 강조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식민지 지배 아래에서 한 줄기 희망을 부여잡으며 독립운동을 진행했던 순국선열과 독입유공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해인데 이런 역사적인 시기에 아베 정권의 경제도발이라는 엄중한 상황이 맞이하고 있다”며 “제74주년 광복절은 역사를 잊고 경제도발을 감행한 아베정부를 강력히 규탄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0&oid=022&aid=0003389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