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300여명을 태운 고속철도(KTX) 기관사가 운전실 에어컨 고장으로 40도 가까운 고온에 노출된 채 열차를 운전하다 심신 이상을 호소하며 병원에 실려 가는 사건이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케이티엑스는 열차운행을 담당하는 기관사가 1명밖에 탑승하지 않기 때문에 자칫 대형 안전사고가 발생할 뻔했다.

12일 전국철도노조(철도노조)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3일 저녁 7시20분께 포항역을 출발해 9시54분 서울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케이티엑스 산천 472호의 기장 이아무개(51)씨가 중간 정착역인 대전역에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에 이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운전실의 에어컨이 고장 난 상태로 열차에 올랐던 이씨는 열차가 출발한 지 1시간여가 지난 이날 저녁 8시35분께 경부고속선 경북 김천 아이이시(IEC·운행선 변경점)~충북 영동 아이이시 구간에서 얼굴과 손발의 마비증상을 대전 종합 관제운영실의 기술지원 팀장에게 알렸다. 이후 코레일은 열차팀장을 운전실로 이동하도록 해 기장과 동승한 가운데 서행을 하게 했다. 이 때문에 열차는 예정보다 9분 늦은 저녁 8시50분께 대전역에 도착해 3분간 정차했다. 이후 대전역~서울역 구간은 업무를 마친 뒤 귀가 중이던 서울고속철도기관차승무사업소 소속 기관사를 대체 투입해 운행했다. 이씨는 퇴원 뒤 현재 병가를 낸 상태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8/0002464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