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이 야간 근무 중에 무단으로 이탈해 모텔에서 성매매 여성과 함께 있다가 현장에서 적발됐습니다. 이 경찰은 조사를 받으러 나오라는 요구에도 출석을 거부하고 병가를 내버렸습니다. 경찰이 강제 수사를 검토 중입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6일 새벽 3시쯤, 경남 진주시의 한 모텔에서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다는 112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경찰이 현장을 덮쳤는데, 외국인 여성과 함께 있다가 적발된 성매수남은 현직 경찰이었습니다.

경남경찰청 소속 A경사로, 당시 진주경찰서 내 별관에서 야간 당직을 서고 있었습니다.

당직자가 사무실을 무단 이탈한 것입니다.

관할 경찰서에서는 이런 사실을 까맣게 몰랐습니다.

A경사가 경남경찰청 소속이어서 관리 감독이 전혀 안 되고 있었던 것입니다.

[진주경찰서 관계자 : 상급기관인데 어찌 보면 경남청 소속인데… 지문 날인해서 자기들만 출입해요. 우리하고는 별개로…]

A경사는 외국인 여성과 연인사이라며 성매매는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이 여성이 관광비자로 들어온 뒤, 성매매를 한 정황을 확보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A경사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지만 A경사는 이를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2주 간 병가를 내버렸습니다.

[동료 경찰관 : 저도 참 창피하고 부끄럽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쯤 A경사가 2차 출석 요구에도 불응하면 강제 수사에 들어갈 방침입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37&aid=0000217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