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경북 구미시 양호동 산호대교에서 고교생 A군(17)이 다리 아래로 몸을 던져 사망했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5분쯤 아버지와 함께 다리를 걸으며 헤어진 여자 친구 문제를 얘기하던 A군이 12m 높이의 산호대교에서 갑자기 투신했다.

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1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였으며 15시간만인 이날 오후 4시 25분쯤 다리 하류 20여m 지점에서 A군의 시신을 수습했다.

A군은 평소에 우울증을 앓고 있었으며 과거에도 극단적인 시도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0811200528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