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3).jpg

 

지난 2일 무려 100일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두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서울 서초을이 지역구인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시 추경안에 반대표를 던진 12명 중 한명입니다. 그런데 지역구에는 ‘지하철역 공기 질 개선 239억 추가확정’ 등 추경 성과를 알리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다만 예산 ‘확보’가 아닌 ‘확정’이라는 표현을 썼는데요. 예산에 직접 관여하지 않아 놓고 ‘예산 확보’라는 표현을 쓰면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야당 원내대변인으로서 ‘총선용 선심성 추경’은 안된다고 비판해 온 자유한국당 김정재,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도 추경안 통과 후에는 지역구(출마 예정지) 예산을 늘렸다고 자랑했습니다. 두 의원 모두 국회 예산결산특위 소속입니다. 포항 북의 김정재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 심의 과정에서 포항 관련 추경예산 560억 원을 늘렸다”고 말했고, 충북 청주 출마 예정인 비례대표 김수민 의원은 “청주 등 수리시설 개보수 사업 500억원 등 민생 예산을 대거 확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지역 민주당 관계자들은 “추경 심사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킬 때는 언제고”라고 비판합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928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