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정부가 한국 외교부의 강경화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에게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우려를 전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브리핑에서 "'비판'이라는 것은 전혀 맞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에 (수출규제) 운용을 재검토 한 것은 안보를 염두에 둔 것"이라며 "수출관리를 적절히 실시하는 관점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양국 실무회의에 대해서도 "어디까지나 사실 확인을 목적으로 한 것"이라며 "한국측과 협의하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77&aid=0004500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