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단행을 검토하고 있는 광복절 특별사면에서 정치인들이 또다시 배제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중앙일보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들에 대한 특사 요구가 많아 청와대 정무라인에서 특사 관련 분위기를 청취해 정리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민정라인을 통해 정치인 사면에 대한 ‘불가’ 입장이 확인하면서 관련 논의가 종결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대 부패범죄에 대한 사면권을 제한한다는 원칙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특정인들에 대한 특사 요청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이해해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712013049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