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2일 여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모든 책임을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으로 떠넘기려 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은 대통령과 정부의 초동대응 실패, 이후의 부실·늑장대응 때문"이라며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만희 체포', '신천지 해체'를 주장하며 코로나 확산 책임을 신천지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문제가 되기 시작한 건 지난해 12월부터다. 그런데 법무부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우한(武漢)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42명이라고 발표했다"라며 "결국 우한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이 있는 것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02164717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