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단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발레단은 2일 징계 방침을 밝히는 한편 3월 예정됐던 ‘백조의 호수’(20~22일)와 ‘호이랑(27~29일’·서울 예술의전당)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진행했다.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감염자가 급속히 늘어나자 발레단은 안전조치 차원에서 2주간 단원 전체의 자가 격리를 결정했다. 그리고 같은달 20~21일 여수 GS칼텍스 예울마루, 25~26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백조의 호수’ 공연도 모두 취소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02140347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