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확진된 신천지 신도와 접촉했다”며 119에 허위 신고해 역학조사를 받은 20대 남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방검찰청은 위계공무집행방해와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ㄱ(28)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5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달 21일 “2월16일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31번 환자와 접촉했고, 기침 등 증상이 있다”며 119에 허위 신고하고, 구급차를 이용해 용인시 처인구 보건소로 이송돼 역학 조사를 받으면서 같은 내용으로 거짓 진술을 해 보건소 등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이틀 후인 23일 식당 배달원으로 취업해 배달 오토바이와 체크카드를 가지고 달아나 편의점에서 1만5천원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 등)도 받고 있다. ㄱ씨는 이 과정에서 경찰 조사를 받다가 “최근 대구에 다녀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됐다”고 진술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05162802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