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 댓글 8
술에 취해 건널목에 누워있던 20대 여성이 택시에 치여 숨졌다.

19일 오전 5시 27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 한 쇼핑몰 앞 건널목에서 A(20·여) 씨가 운행 중인 택시에 치였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

택시기사는 "건널목에 사람이 누워있는 것을 뒤늦게 발견해 미처 피하지 못했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경찰에서 진술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9665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9402 황교안-유승민 통화..'朴 탄핵' 묻고 가기로 합의 13 비엔또 2019.11.08
69401 '건강 탓' 재판 안 나오더니..전두환, 골프장 라운딩 포착 19 싱싱한하루 2019.11.08
69400 "요즘 누가 신문 봐요? 스마트폰 있는데"..지하철서 사라진 아날로그 일상 3 보니에 2019.11.08
69399 美, KT·SK 불러서 "中 화웨이 쓰지 말라" 요구 8 가시나무 2019.11.08
69398 '내란선동혐의' 전광훈, 경찰소환 불응.."대통령 먼저 조사"주장 9 콩차리토 2019.11.08
69397 우려가 현실로..태풍 뒤 '세슘' 수치 치솟아 18 하얀네잎크로버 2019.11.08
69396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임관혁 13 5월의향기 2019.11.08
69395 "배터리산업 축 韓으로 옮겨갔다" 日·中의 탄식 7 단순하게 2019.11.07
69394 경남은행 일베 로고 사건 퍼뜨린 트위터 유저 사과문 14 보일랑말랑 2019.11.07
69393 친구 옷 벗기고 몸에 낙서한 고교생들..법원 "퇴학 처분은 마땅" 12 천상초 2019.11.07
69392 대학생 방값으로 수십억 '황제생활'..가족 사기단 구속 기소 4 저녁을 굶자 2019.11.07
69391 초등생 선수 40% "신체폭력 당한 뒤 '더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 7 사랑 그 까이거 2019.11.07
69390 法 "꾸밈노동, 법적 근로시간 포함 안 돼"..샤넬 직원 패소 8 마니에르 2019.11.07
69389 유산 않겠단 여친 배 걷어찼지만..휴대폰 머리 가격만 특수상해죄 10 체리크림 2019.11.07
69388 "거스름돈, 계좌로 받는다"..한은 내년초 서비스 시행 5 한가을밤 2019.11.07
69387 최민희 "검찰개혁 위기..왜 조국 털었는지 알겠다" 11 so good 2019.11.07
69386 실종자가족 항의에 "외국 있었다"..사고 7일째 나타난 도지사 5 그땐그랬지 2019.11.07
69385 성북 네모녀, 쇼핑몰서 꾸준히 판매 수익..생활고 왜? 13 블루로즈 2019.11.07
69384 문희상 "강제동원 피해성금, 일본 측 안내도 그만" 9 구름위를날다 2019.11.07
69383 "가스 검침 갔더니 팬티만 입고 문 열어줘" 6 샤샤s 2019.11.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4226 Next
/ 4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