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7 댓글 4
경북에서는 한 남성 승객이 버스를 자기 집 앞에 세워달라는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버스 기사를 폭행하는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이렇게 대중교통 기사들을 대상으로 한 폭행이 계속 되고 있지만, 별다른 보호 조치나 대책이 없다는 게 더 큰 문제입니다.

이규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경북 포항에서 영주로 가는 시외 버스입니다.

버스가 정류장에 멈춰서자 맨 앞자리 승객이 일어나더니, 기사의 뒷덜미를 잡고 위협하기 시작합니다.

주먹으로, 손바닥으로 때리려 해 기사가 손을 잡아 막아 보지만, 승객은 멱살까지 잡으며 더욱 난폭하게 굽니다.

뒤에 있던 남성 승객들이 말려보지만 난동은 그치지 않습니다.

[남정호/버스 기사]
"나를 잡아서 (끌어)내리려고 팔을 당기니까, 나는 맞아 죽어도 운전석에서 맞아 죽는다 싶어 안 내려갔죠. 안 내려갔는데…팔을 잡아당기고 목도 비틀고…"

기사는, 가해 승객이 버스를 자기 집 앞에 세워달라 해 정류장이 아니어서 안 된다고 하자 행패를 부렸다고 말했습니다.

버스 기사는 팔에 멍이 들고 목 등에도 심한 타박상을 입었습니다.

지난달 부산에서는 한 남성이 승합차를 몰던 중, 시내버스와 시비가 붙자, 자기 차로 버스를 막아 세우고 올라가 버스기사를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술을 마신 승객들의 행패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시외버스 기사]
"(승객이 맥주) 캔 들고 이러면서…술 먹지 말라, 음주 안 되니까…(승객이) 술 먹다 보니까 시비 붙는 경우도 있고…"

버스나 택시 기사 폭행 사건은 연간 3천 건 가까이 발생합니다.

하루에 8건꼴로 일어나는 겁니다.

다른 승객의 안전까지 위협하는 행동이지만, 가해자들은, 초범이어서 또는 술을 마셔서 등의 이유로 벌금형에 그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유정봉/변호사]
"현행법은 운전 중인 운전자 폭행에 대해서만 가중 처벌되는 허점이 있습니다. 정차 중 혹은 차량 밖 폭행에 대해서도 보다 엄격한 법 집행이 필요해 보입니다."

버스나 택시 기사 주변에 밀폐형 보호벽을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사건이 있을 때만 잠깐일 뿐, 설치는 요원한 실정입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54185


  • 겨울을놓다 2019.06.06 20:35

    당장 기사 검색해보면

    스마트폰 볼륨 줄여달라 했다고 폭행

    돌아다니지 말고 앉아달라 했다고 폭행

    추월 해달랬는데 안했다고 폭행 가지가지임

  • 참수리 2019.06.06 20:55
    어휴.. 저런 쓰레기들은 왜 사나 몰라 기사님들은 뭔 죄야
  • 당면당면 2019.06.06 20:58
    기사님들 보호가 시급하다
  • 샤샤s 2019.06.06 21:30
    저렇게 폭력성띄는사람들이 걍 돌아다니는게 무서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285 우리공화당, 광화문 광장 천막 기습 설치..공무원 뺨 때린 1명 체포 8 블렉옛지그린 2019.07.21
67284 조국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비판하는 한국사람은 친일파" 10 왁자지껄닌자 2019.07.20
67283 황교안 "청와대, 회동 준비 제대로 하지 않아..답답한 대답뿐" 10 앙증맞은돼ㅈl 2019.07.20
67282 황교안 "문재인 정부가 충청도를 홀대하고 있다" 13 SpringDay 2019.07.20
67281 나경원 "21세기에 친일하는 분이 누가 있겠나?" 11 지나친우연 2019.07.20
67280 조선일보의 그 사진 설명, '거짓말' 입니다 7 세이슈우 2019.07.20
67279 “부왜(附倭)”…조선·중앙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 6 바람의늑대 2019.07.20
67278 오늘자 한일 무역갈등에 대한 트럼프 발언 원문 9 리틀팬더 2019.07.20
67277 '일본 제품'을 2주간 불매해봤다 13 다정하게 2019.07.20
67276 "한달 식대 달랑 1000원"…부산지하철 용역 청소노동자들의 '절규' 8 봄의왈츠 2019.07.20
67275 만취한 20대 여성 새벽 도로 건널목에 누웠다가 비명횡사 8 행복곰탱이 2019.07.20
67274 "무기계약직 되고 싶어서" 고의 산불 낸 기간제 근로자 징역 5년 6 비오는날 2019.07.20
67273 치고 빠지는 우리공화당 '게릴라 천막'..난감한 서울시 3 초코라떼it 2019.07.20
67272 삼성·하이닉스의 中법인도 日 에칭가스 수입 못한다 7 초코라떼it 2019.07.20
67271 WSJ "일본,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인 한국 분노시켜" 4 본노본노 2019.07.20
67270 위기의 황교안 '선수 교체설' 솔솔 12 사랑멘토 2019.07.19
67269 정동영 "文 식사요청 거절한 黃 유감스럽고 안타까워" 9 누가바 2019.07.19
67268 황교안 “이승만 폄훼 부끄러워…건국 대통령으로 추앙받아야” 14 콜록 2019.07.19
67267 고노 日외무상 담화문 "韓, 국제법 위반 상태" 7 쩜네개다 2019.07.19
67266 日 경산성 간부 "문재인 정권 계속되는 한 규제 계속" 15 아메리카노 2019.07.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4120 Next
/ 4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