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7 댓글 11
지난 2일 인천시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7개월 영아의 어머니 A씨(18)와 인근 아파트에서 올해 3월에 숨진 9개월 영아의 어머니(18)가 서로 친구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두 사건의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지난 3월 3일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에서 생후 9개월 된 아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낮 12시 57분쯤 아이의 어머니가 “자신의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아이가 숨진 것을 확인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에 따르면 아이의 아버지는 “아침에 외출했다가 아내 전화를 받고 귀가해 아이가 숨진 걸 확인했다”고 진술했다. 아이의 어머니는 “자정쯤 아이에게 분유를 먹여 재우고 일어나 아기를 살펴봤더니 숨을 쉬지 않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아이의 시신에서 외관상 학대 흔적을 찾을 수 없다는 부검결과를 전달받았다. 경찰은 아동 학대로 인한 사망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찾지 못해 5월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9124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230 일본 편에 서서 일본 대변하는 한국 언론 11 라익댓 2019.07.18
67229 언론이 정부 비판하면 ‘매국’인가 -중앙일보 14 거봉이 2019.07.18
67228 한국인들의 발길이 뚝 끊긴 일본 관광지 12 화순이 2019.07.18
67227 조선일보, 靑비판·일어판 제목 왜바꿨나에 "답할 게 없다" 11 미운아기오리 2019.07.18
67226 한국당, 反日 기류 속 文에 '3국 중재위 받으라' 타진 13 가시리 2019.07.18
67225 靑, 조선·중앙 일본판 기사 작심 비판..조선일보, 기사 삭제 13 돌쑤 2019.07.18
67224 확산하는 日불매… 아사히·유니클로→데상트·로즈몽·띠어리 4 흠힛끼릿 2019.07.18
67223 외통위, 한국당 거부로 '日 수출규제 철회촉구 결의안' 불발 15 마고피에뜨 2019.07.18
67222 선 넘는 일본 후지 TV "한국의 남은 카드로 문대통령 탄핵" 20 정설 2019.07.18
67221 '반짝 불매' 아니다..전국적·전 품목으로 확산 9 아벨루나 2019.07.17
67220 [아베는 왜] 韓 어느새 턱밑까지.."지금 치지 않으면 日 죽는다" 5 밀집꽃 2019.07.17
67219 정부, 美·해외언론 접촉 '여론전' 집중.."美, 심각성 충분히 이해" 3 마일마일드 2019.07.17
67218 "日 여행 안가요", 여행 보이콧에 신규 예약자도 '반토막' 9 솔사랑 2019.07.17
67217 불 질러 어머니 살해한 20대 딸…법원 "17년간 속죄하라" 8 스퀴즈 2019.07.17
67216 "日불매, 오래 못 가"와 닮은 "촛불, 바람 불면 꺼진다" 8 왕순대 2019.07.17
67215 심야에 숨 멈춘 아기 살려낸 대구 파출소 직원들 11 올라알로 2019.07.17
67214 교도 "韓 반도체기업, 中 방훠그룹서 불화수소 받기로 계약" 10 우왕아아앙아 2019.07.17
67213 삼성-SK ‘국산 불화수소’ 테스트 착수… 日업체들 “최대 고객 잃을수도” 불안감 14 우왕아아앙아 2019.07.17
67212 "삼성, 일본산 이외 반도체 재료 테스트 중"-닛케이 7 우왕아아앙아 2019.07.17
67211 김무성 "日, 한반도 유사시 유엔 후방기지 중요 역할..文은 잊지말라" 12 뚜루루 2019.07.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4117 Next
/ 4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