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3 댓글 12
중국이 한국에게 외교적으로 하대하게 된 계기가 지난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중국 전승절 참석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 자체에서도 미국의 동맹인 한국에서 설마 전승절에 참석할까 했으나, 실제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면서 중국은 한국을 과거 조공관계로 얕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한국 정부의 중국에 대한 안이한 대응이 한중간 비대칭 성격의 외교관계를 초래, 최근 벌어지는 미국과 중국간 분쟁에서도 제자리를 못 찾고 있다는 지적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4&aid=0004240235


  • 해피해피~ 2019.06.05 20:22
    순시리가 시키드나     
  • 진상밉상 2019.06.05 21:24
    근혜는 아예 뇌 없는 쓰레기이고 정확히 황교안이 중국에 사드배치 안할거라며 거짓말했기 때문에
    중국 불쾌해서 이렇게 된거 아니었나?     
  • 배추도사 2019.06.05 21:39
    박근혜는 까도까도 과오가 계속 나오네ㅋ
  • 루시오라 2019.06.05 21:41
    그리고 박그네는 사드를 결정했지     
  • 뚜비두밥 2019.06.05 21:58
    박근혜는 전승절, 황교안은 사드ㅋㅋㅋ 중국 뒷통수 제대로 날렸짘ㅋㅋㅋ
  • 아로하 2019.06.06 00:29
    전승절 가놓고 사드 들여놓으니 욕쳐먹는거지
  • 카일리스 2019.06.06 00:55
    외교참사 그리고 침묵한 언론.
    한쪽은 감방에 들어갔는데 다른 한쪽은 여전히 "기자다움" "표현의 자유" 내세우며 성찰없이 양비론, 날조로 선동중.
  • 잠시길을잃다 2019.06.06 00:58
    이렇게 될 거 몰랐던 것도 아니고 종편 일부 패널조차 염려할 정도였는데도 닥치고 강행
    그때 떠들던가 상황 이 지경이 된 마당에 저걸 자한당 애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백날 떠들어 봐야 이제 뭔 소용있음     
  • 빚과송금 2019.06.06 01:09
    진짜 생각없는년
    황교안도 등신짓함     
  • 착착착 2019.06.06 01:11
    저기에 황교인 사드배치가 정점 찍은듯. 오히려 중국이 큰 소리쳐도 뭐라 못하는 상황만 되버리고     
  • 비커머쿠인 2019.06.06 09:04
    등신, 빙신, 무뇌충, 얼간이, 멍충이,천하의 바보 박근혜를
    아직도 여왕마마로 모시는  태극기부대 사령탑 황교안과 나경원

    박근혜덕 많이들 보며 길이길이 잘 살거라 자유한국당 떨거지들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비커머쿠인 2019.06.06 09:29
    아베한테 비굴하게 하자는대로 굽신거려
    아베 기를 잔뜩 살려 준 것도 박근헤와 최순실컴비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320 나경원 "'저성장 경제' 文정부야말로 '新 친일파'" 14 홀롤롤로 2019.07.22
67319 소녀상 침뱉은 청년4명 檢송치…금주 모두 할머니들께 사죄예정 14 사진찍기 좋은날 2019.07.22
67318 양승태, 179일만에 직권보석으로 석방..거주지 제한 등 조건 5 풍선이야기 2019.07.22
67317 반한 감정 조장 조선일보에 분노한 국민들 3 쑤기콩 2019.07.22
67316 일본으로 떠나는 중년 여성 3인방의 각오 10 질러버려 2019.07.22
67315 靑, '답 먼저 가져오라' 아베 발언에 "최소한의 선 지키라" 13 세상생각 2019.07.22
67314 황교안 "한미동맹 튼튼했다면 아베 폭주 못해…대책 없이 반일선동만" 14 모든게 잘될꺼야 2019.07.22
67313 김문수 "지금은 친일 해야 할 때..'토착왜구' 말고 '토착빨갱이' 몰아내야" 11 지옥을 아지트로 2019.07.22
67312 日 지역언론, 여행불매운동 직격탄에 '아우성' 12 체리향기 2019.07.22
67311 "후손 위해서 싸우자" 'NO 일본' 촛불 들고 거리로 나서는 시민들 12 오늘은행운이.. 2019.07.22
67310 “보복하지 않는 나라였는데” 일본 경제전문가 비판 12 이건뭐?? 2019.07.22
67309 선거 끝난 일본 근황 6 라이엘 2019.07.22
67308 국산 '초고순도 불화수소' 기술, 8년 전 개발했지만 빛도 못 봤다 8 긴장점허자 2019.07.22
67307 남성 3명이 여성1명 집단폭행..뒷짐지고 지켜본 경찰 논란 10 o멍멍이o 2019.07.22
67306 일본맥주 -40% 유니클로 -26%, 수치로 나타난 '보이콧 재팬' 9 키쑤미♥ 2019.07.22
67305 경향신문 '징용공'에, 국민일보 '욱일기' 5 골드마루 2019.07.22
67304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靑에 사의 표명 13 하루루 2019.07.22
67303 더 세지는 조국의 SNS 여론전.. 野 "편가르기 선동 멈춰야" 11 하루루 2019.07.22
67302 표창원 의원 트위터 8 동수 2019.07.22
67301 징용공 이라고 쓴 경향일보 트위터 10 불량감자 2019.07.2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4121 Next
/ 4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