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 댓글 6
거액의 국책 연구비를 빼돌려 유용한 한 과학자가 최근 과학기술부 감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알고 보니 정부에서 '국가과학자'로 지정한, 지금까지 10명밖에 안 되는 유명 석학의 한 사람으로 우리나라도 노벨상 한 번 타보자며 전폭적으로 지원해준 연구비를 빼돌린 경우였습니다.

이경원 기자입니다.

<기자>

생명과학계의 세계적 석학 남홍길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 2010년 국가과학자로 선정된 데 이어 2012년 국책연구기관인 IBS, 기초과학연구원의 식물노화수명연구단 단장이 됐습니다.

남 교수가 단장인 이 연구단은 최근 8년간 600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았습니다.

[남홍길/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 : 국가과학자로 지정되고 나서 많이 생각해 봤는데, 앞으로 이런 걸 통해 국가에 많은 기여를 해 달라는 부탁이 있는 게 아닌가….]

그런데 지원받은 연구비를 유용한 사실이 과학기술부 감사 결과 밝혀졌습니다.

연구비 6억여 원을 20여 개 업체에 나눠 미리 결제하고 예산을 연구에 쓴 것처럼 문서를 꾸몄다는 겁니다.

허위 견적서를 청구해 타낸 나랏돈을 업체에 맡겨둔 셈입니다.

특히 남 교수는 연구비 일부를 본인 사무실 인테리어 비용으로 쓰거나 고가 가구를 사들이고 업체에 맡긴 돈 일부를 상품권으로 되돌려 받는, 이른바 '상품권 깡'을 한 사실도 적발됐습니다.

과기부는 이 같은 내용의 감사 결과를 조만간 발표하고 남 교수를 중징계할 것을 소속기관에 권고할 방침입니다.

또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유용한 돈의 사용처를 밝히기로 했습니다.

취재진은 남 교수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접촉을 시도했는데, 남 교수는 심적으로 힘든 상황이라며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736351

  • 교고쿠도 2019.06.05 19:26
    제2의 황우석인가
    연구비 받을 땐 싱글벙글했으면서 왜 이제 와서 심적으로 힘이 들까
  • 존중과수용 2019.06.05 19:31
    세금 살살 녹는다
  • 해피해피~ 2019.06.05 20:21
    나랏 돈 지맘대로 써놓고 심적으로 힘든 상황 이 지랄
  • 진상밉상 2019.06.05 21:25
    액수가 커서 그렇지 모든 대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이라 왜 나만 걸렸지 하고 있을듯
  • 배추도사 2019.06.05 21:39
    액수의 차이일뿐 하다못해 스벅 상품권으로 깡하는거라도 엄청 비일비재함
  • 루시오라 2019.06.05 21:42
    근데 교수만 그러겠나요 민간도 그래욬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281 나경원 "21세기에 친일하는 분이 누가 있겠나?" 11 지나친우연 2019.07.20
67280 조선일보의 그 사진 설명, '거짓말' 입니다 7 세이슈우 2019.07.20
67279 “부왜(附倭)”…조선·중앙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 6 바람의늑대 2019.07.20
67278 오늘자 한일 무역갈등에 대한 트럼프 발언 원문 9 리틀팬더 2019.07.20
67277 '일본 제품'을 2주간 불매해봤다 13 다정하게 2019.07.20
67276 "한달 식대 달랑 1000원"…부산지하철 용역 청소노동자들의 '절규' 8 봄의왈츠 2019.07.20
67275 만취한 20대 여성 새벽 도로 건널목에 누웠다가 비명횡사 8 행복곰탱이 2019.07.20
67274 "무기계약직 되고 싶어서" 고의 산불 낸 기간제 근로자 징역 5년 6 비오는날 2019.07.20
67273 치고 빠지는 우리공화당 '게릴라 천막'..난감한 서울시 3 초코라떼it 2019.07.20
67272 삼성·하이닉스의 中법인도 日 에칭가스 수입 못한다 7 초코라떼it 2019.07.20
67271 WSJ "일본,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인 한국 분노시켜" 4 본노본노 2019.07.20
67270 위기의 황교안 '선수 교체설' 솔솔 12 사랑멘토 2019.07.19
67269 정동영 "文 식사요청 거절한 黃 유감스럽고 안타까워" 9 누가바 2019.07.19
67268 황교안 “이승만 폄훼 부끄러워…건국 대통령으로 추앙받아야” 14 콜록 2019.07.19
67267 고노 日외무상 담화문 "韓, 국제법 위반 상태" 7 쩜네개다 2019.07.19
67266 日 경산성 간부 "문재인 정권 계속되는 한 규제 계속" 15 아메리카노 2019.07.19
67265 "나는 반대"…황교안 벽에 가로막힌 文대통령 12 설레는느낌 2019.07.19
67264 "이정도일 줄 몰랐는데…" 日맥주판매 -40%까지 추락 10 둔팅잉 2019.07.19
67263 한국당 윤영석 ‘우리 일본 정부’, ‘일한관계’ 말 실수 논란 15 만두이뽀 2019.07.19
67262 "아까 면허증 준 사람이에요ㅎㅎ" 경찰이 보낸 공포의 카톡 7 바람났어 2019.07.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4120 Next
/ 4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