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의 계엄 메뉴얼과 달리 합참의장을 배제하고 육군참모총장을 계엄사령관으로 추천하고, 계엄해제를 막기 위해 국회의원을 현행법으로 체포하는 등의 방안이 대표적이다. 여기에는 CBS 등에 대한 언론 통제, 주요시설과 집회예상지(광화문·여의도)에 기계화사단·기갑여단·특전사 등을 투입하는 계획도 들어갔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에선 "그런 걸 미리 준비하는 게 기무사의 임무"(김진태 의원)라는 주장도 나왔지만, 문건 내용 작성 자체가 기무사의 업무영역을 넘어섰다는 점에선 설득력이 떨어진다. 계엄 관련 업무는 합참이 한다.

보수 진영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기각을 전제로 한 '가상 시나리오'라고 일축하고 있지만, 만약을 전제로 한 통진당도 '내란 선동죄'가 확정됐다.


http://v.media.daum.net/v/20180724040300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