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용 인공위성으로 북한의 주요 핵ㆍ미사일 시설을 관찰해온 미국의 싱크탱크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북한이 비공식적으로 6ㆍ12 북미정상회담 계기 약속한 서해 위성발사장을 해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20일 포착한 위성사진에서 서해 미사일발사장 내 우주발사체를 조립 및 이동하는 타워크레인이 상당부분 해체됐으며, 탄도미사일 등의 액체엔진 연료를 개발하는 데에 사용된 로켓엔진시험대도 제거되고 있다고 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16&aid=000142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