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7장 분량 '대비계획 세부자료' 공개
총기탈취 예방·외국무관 지지 당부 등 대책 마련

군기무사령부가 지난해 3월 작성한 '계엄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헌법재판소의 결정 이후 비상계엄 선포문을 준비했는데 이 때 승인권자는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표기 돼 있어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 개입 의혹이 커질 전망이다.

국방부는 23일 기무사가 작성한 A4 8장 분량의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에 딸린 67장 분량의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했다. 해당 자료는 군사 2급 비밀로 지정돼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기무사는 탄핵 결정 이후 불거질 사회 혼란에 대비해 '전국 비상계엄 선포 건의'를 준비했다. 보고 부처는 국방부이며 최종 결재라인은 대통령으로 돼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72323395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