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채널에이(A)>의 ‘검-언 유착’ 의혹과 취재윤리 위반을 둘러싼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이번 사건이 이달 21일 방송 유효기간이 끝나는 이 방송사 재승인 심사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언론시민단체들은 “언론의 본분을 망각한 방송사의 승인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조속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진상 파악을 위해 경영진을 불러 확인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 241개 언론시민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검찰과 유착 의혹이 있는 채널에이에 대해 철저하고 투명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재승인을 해서는 안 된다며 방통위를 압박했다. 박석운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이 정도면 검찰과 채널에이가 범죄 조작을 공모한 사안이다. 채널에이 상층부까지 다 알고 있는 정황인데 꼬리 자르기로 넘어갈 수 없다”며 “채널에이가 재승인 과정에 있는데 방통위가 이런 심각한 상황을 고려해 특별 사안으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402181607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