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대구의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최근 경영 악화를 이유로 50여명에 이르는 계약직 직원 해고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민간병원에서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고통을 떠안게 된 것이어서 병원은 물론 대구시도 비판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31일 <한겨레>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지난 12일부터 시설기능직 등 일부 직군을 제외한 계약직 전원에게 계약 기간 만료 통보를 하고 있다. 400여 병상을 운용 중인 이 병원은 지난 2월21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된 뒤 병원 전체를 비워 코로나19 확진자를 전담했다. 병원 쪽은 직원들한테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병원 상황이 많이 안 좋아졌다. 직원들을 내보낼 수밖에 없는 사정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200401050604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