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등 성착취물 영상을 공유하는 방 중에는 참여 인원이 최대 3만5000명에 이르는 대규모 방이 존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텔레그램 성착취 공동대책위원회는 추적 결과 성착취물 방이 많을 땐 100개까지 존재했고, 그 중 최대 3만50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대위가 지난해 성착취물 방 피해자의 제보를 받고 11월부터 본격적인 추적에 나선 결과다.

이는 공대위가 기존에 발표한 것보다 훨씬 큰 규모다. 지난 2월 공대위는 성착취물 방이 60여 개 존재하고 한 방에 최대 2만여 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공대위 관계자는 "지금은 대부분의 방이 폭파됐지만 사라지기 전인 1월 쯤 3만5000명이 참여한 방을 직접 확인했다"며 "이슈화가 된 이후 방 참여자들이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거나 텔레그램을 탈퇴하는 '탈텔레'를 한다고 말하고 방이 폭파됐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411120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