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악랄한 성범죄를 저지른 일명 박사의 신상이 어제 언론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차라리 조직 폭력배거나 끔찍한 범죄 전력이라도 있었으면 우리가 이렇게 놀라지 않았을 텐데요. 뜻밖에도 피의자 조주빈은 지극히 평범한 대학 생활을 한 우리 이웃의 모습이었습니다.





1.

◆ 이수정> 그야말로 이중적이다. 이 사람의 세계관은 아주 반반으로 나뉘어서 아마 행동을 했을 겁니다. 오프라인에서의 친사회적인 자신의 모습과 온라인에서의 끔찍한 포식 동물 같은, 피도 눈물도 없는 잔인한 모습도 한편으로는 존재했던 거죠. 그런 잔인함이 발휘되는 근거는 사실은 돈 때문이다. 이렇게 봐야 되겠죠. 지금 범죄 수익이 100억대입니다.

◇ 김현정> 어마어마해요.

◆ 이수정> 집에서 1억 몇천만 원밖에 나오지 않았다, 이렇게 경찰은 발표했지만 사실 온라인상에서 얼마큼 금전 거래가 이루어졌는지 아주 철저하게 범죄 수익을 다 찾아내야 될 걸로 추정이 됩니다.

◇ 김현정> 그 돈은 추정컨대 100억까지도 가능하다고 보시고 계세요?

◆ 이수정> 거의 1만명 가까이 있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러면 그 사람들마다 100만 원이라고 해도 100억 아닙니까?

◇ 김현정> 지금 100만 원도 넘을 가능성이 큰데 최소 100만 원으로 잡아도 100억이다.

◆ 이수정> 단기간에 그 정도의 범죄 수익을 낼 수가 있겠구나 하는 걸 터득했다면, 애당초에 성도착증 환자거나 이렇다기보다는 굉장히 합리적 선택에 의해서 이런 인생을 살기로 작정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은 거죠.





2.

◇ 김현정> 죄의식은 있었을까요, 교수님?

◆ 이수정> 죄의식이 아마도 처음에는 어느 순간에는 좀 있었을지 모르지만 더 이상 죄의식 같은 건 아마 느끼지 않을 거고요. 온라인 공간상에서 여성을 비하하고 여성을 도구화하고 그야말로 노리갯감으로 정도밖에는 생각하지 않는. 그들이 생명체라고 애당초에 생각을 안 했을 거예요. 그렇기 때문에 무슨 애니메이션이나 캐릭터 정도의 수준으로 취급을 하면서 이들 사이에서는 아마 노리갯감으로 얼마든지 학대를 해도 나는 일단 고통을 느낄 수 없으니까 그들도 고통을 안 느낄 거다. 이렇게 그냥 편의적으로 생각했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죠.


https://news.v.daum.net/v/2020032410091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