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이사장은 지난 24일 오후 진행한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진 교수가 제기한 동양대 최성해 총장 회유 의혹을 반박했다. 진 교수는 유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을 두고 '취재가 아닌 회유'라고 주장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회유'를 하려면 내가 최 총장에게 어떤 이익을 제공하려고 해야야 했다"며 "제가 드릴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 그런 게 있었다면 최 총장이 바로 이야기했을 것"고 설명했다. 이어 "진 교수의 장점은 논리적 추론 능력과 정확한 해석 능력"이라며 "진 교수 스스로 자기 자신의 논리적 사고력이 10년 전과 비교해 얼마나 감퇴했는지 자가진단해봤으면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25일 진 교수도 응수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의 발언을 소개하며 "이 분 왜 이렇게 과잉반응하시는지 모르겠다. 쓸데없이 인신공격을 하신다"라며 "진중권의 논리적 사고력, 그동안 살아본 경험까지 보태져 10년 전보다 낫다"고 맞섰다.

그는 또 "최성해 총장이 유 작가 '취재'에 건성으로 응했다가 그동안 어떤 수모를 당했는지 빤히 보셨지 않냐. 그래도 저는 유 작가를 비방하지 않겠다"면서도 "자신의 발언과 행동을 일치시키려는 유 작가의 일관된 삶의 태도의 발로라 이해한다. 이 분, 60 넘으셨죠?"라고 꼬집었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현재 삭제된 상태다.


https://news.v.daum.net/v/20191225163109913



Picture 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