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도교육청이 내년부터 고등학교 신입생들에게 1인당 30만 원씩, 교복 값을 지원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지원책 시행을 앞두고 일부 교복 업체들이 갑자기 가격을 두 배 가까이 올리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조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전남도교육청은 내년부터 고등학교 신입생들에게 교복 구입 금액을 지원하도록 조례를 개정했습니다.

교육청이 학교에 1인당 30만 원씩 예산을 배정하면 학교가 교복업체를 선정해 교복을 사주는 방식입니다.

가계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였는데 오히려 교복 가격은 크게 올랐습니다.

조달청 입찰 사이트에 공개된 교복 업체들의 최종 낙찰 가격입니다.

올해 낙찰 금액이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교복 구입 지원 예산인 30만 원 안팎으로 대부분 맞춰져 있습니다.

지난해 17만 원을 적어냈던 A 교복업체는 올해는 두 배 넘는 38만 5천 원에 교복을 공급합니다.

또 다른 교복업체는 지난해보다 12만 원 넘게 오른 30만 원을 써내 낙찰됐습니다.

가격이 내려갔다가 다시 오르는 V자 곡선을 보이거나, 지난해 상승폭보다 배 이상 오른 학교는 3년치 자료가 모두 공개된 52곳의 학교 중 11곳에 달했습니다.

학교 측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더라도 가격이 너무 올랐다는 입장입니다.

[00고등학교 관계자] "(업체 측에서) 품질을 개선했다고 얘기해요. 예를 들면 신축성을 올리고… 그렇다고 해도 30만 원을 받을 만큼 극적으로 품질이 개선되지 않았거든요."

교복 업체들은 지원 예산이 나오면서 그만큼 교복 가격을 올린 건 맞다고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교육청이 권고한 교복 상한가인 30만 5천 원 정도를 받아도 이윤이 남지 않는다고 주장합니다.

[교복업체 관계자] "(그동안) 출혈이 생기는 거예요. 과다 경쟁이 일어나버리니까. (올해) 본사에서 지원금이 안 나오면 나는 더 이상 자선사업을 못 하죠. 내가 따든지 못 따든지 그 가격에 쓰는 거예요. 손해 안 나는 가격에."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한 '무상 교복' 정책이, 업체들의 배만 불리는 건 아닌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225203110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