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발견된 40여구의 신원미상 유골 중 구멍이 뚫린 두개골 2개에 이어 어린아이의 것으로 추정되는 작은 크기의 두개골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경과 군 유해발굴단, 의문사조사위 관계자 등으로 이뤄진 합동조사반은 미확인 유골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검사와 유전자 검사 등으로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합동조사반은 20일 미확인 유골 40여구에 대한 육안 검시를 했다. 이날 오후 법무부는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부지 내 무연고자 공동묘지 개장 작업을 하던 중 관리 목록에 없는 신원미상 유골 40여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무연고자 공동묘지는 가족 등 연고가 없는 사람이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을 때 매장하는 장소다.


https://news.v.daum.net/v/2019122106013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