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딸 차용증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0일 오전 추 후보자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법세련은 "추 후보자가 2012년 딸에게 9000만원을 무상 증여한 이후 뒤늦게 차용증 문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문서 위조 및 업무방해죄가 성립한다"며 "추 후보자가 딸에게 돈을 빌려준 것에 대해 차용증을 위조한 것과 ㅇ 이를 인사청문요청서에 첨부해 제출한 것은 중대한 범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20115303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