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하고 비서를 추행한 혐의로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첫 재판에서 "피해자들의 동의가 있었던 것으로 믿었다"며 강제추행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용찬 판사 심리로 20일 열린 피감독자간음·강제추행·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회장 측은 "피해자의 기억과 차이가 나는 부분이 있지만 사실관계 자체는 대체로 인정하겠다"면서도 "다만 피해자들의 동의가 있었던 것으로 믿었다. 가사도우미를 위력으로 강제추행을 하려고 한 적이 없고, 비서를 회장 지위를 이용해 위력으로 추행하려는 고의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20103035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