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날 언론 이념 성향 따라 극명한 온도 차 드러내
오전엔 "좌편향 미디어 환경 바로 잡고자 삼진아웃 실시"
언론 자유 침해 우려엔 "자율성 저해한다고 보지 않아"
오후엔 보수 유튜버, 출입 요구하며 국회 사무총장 방문
김현아 "유튜버들, 무슨 문제를 일으킨 것도 아니지 않나"
송석준 "문제를 만들려는 좌파 유튜버들을 통제해달라"
유인태 "언론 자문위원들과 논의할 것..규정 확인 필요해"

자유한국당이 19일 좌편향된 미디어 환경을 바로 잡겠다며 편파 왜곡 보도를 한 언론에 당 출입을 금지하는 삼진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우파 유튜버들은 국회에 자유롭게 출입을 허가해야 한다고 주장해 언론의 이념 성향에 따라 극명한 온도 차를 드러냈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좌편향으로 기울어진 미디어 환경을 바로 세우고자 불공정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19164048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