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공업계 라이벌인 매일유업과 남양유업의 실적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 매일유업이 경쟁력 강화를 기반으로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지속되는 반면, 남양유업은 시장점유율 하락과 이익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매일유업의 올해 3·4분기 연결기준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553억원) 대비 17.7% 증가한 651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남양유업의 연결기준 누적 영업이익은 10억원에 그쳐 전년동기(49억원)보다 79.6% 쪼그라들었다.

특히 남양유업은 지난 3·4분기에 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2014년 4·4분기 이후 5년여 만에 처음으로 분기 기준 적자를 냈다. 당시는 남양유업은 대리점 갑질논란에 따른 불매 운동으로 위기를 맞았고, 2013년 2·4분기부터 2014년 4·4분기까지 6개분기 연속으로 적자를 봤다.


https://news.v.daum.net/v/20191124172301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