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 등 상대로 지난 11일 제출한 고소장에 해당 기자 외에 ‘보도에 관여한 이들’이라는 취지의 표현이 적힌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언론사의 보도 경위로 지목된 이른바 면담보고서에 접근할 수 있었던 이들까지 폭넓게 조사해 달라는 요청으로 풀이된다.

13일 국민일보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윤 총장은 ‘한겨레21’의 의혹 보도 직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의 고소장을 작성했는데, 고소 대상에 ‘보도에 관여한 이들’을 포함시켰다. 보도 경위에 얽힌 이들까지 폭넓게 밝혀 달라는 취지로, 성명을 특정하지 않았다고 대검은 설명했다. 결국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서부지검 판단에 따라 건설업자 윤씨의 면담보고서에 접근 가능했던 법조계 인사들이 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01317115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