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은 13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무슨 일이 있더라도 끝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검찰개혁의 입법화,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이제 시작이다. 검찰개혁의 방향과 시간이 정해졌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법무부 검찰개혁위원회가 국민제안을 통해 검찰 개혁의 중요사안으로 의견이 모아진 국민 중심 검찰조직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인사제도 개선과 투명하고 공정한 사건배당 및 사무기관 시스템 확립, 검찰 출신 전관예우 금지 등을 연내 추진해 내년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3155123628?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