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임금', '아들스펙' 등 실언 잇따라
"당 행사만 다녀…당 안도 돌봐야"
최근에서야 광폭행보…원로들 잇따라 만나

“황 대표가 취임하고 나서 상당히 당이 안정됐다. 밖에서도 상당히 잘 싸우지 않나. 당 결집력은 물론 보수 결집도 이뤘다.”

지난 5월 초, 패스트트랙 국면으로 국회 내 투쟁을 마치고 장외투쟁을 시작하던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당내 의원들의 평가는 긍정적인 의견들이 많았다.

불과 2개월이 지난 지금 시점에 다시 당 의원들에게 황 대표에 대한 평가를 물었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 되면서 내부 갈등이 일기 시작했고, 밖에서도 이상한 얘기를 하고 있지 않나.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 정반대의 답이 돌아왔다.

지난 2월 말 황 대표 취임 후 ‘허니문 기간’은 일찌감치 끝났다. 장외투쟁에서의 보수결집 성과도 철 지난 이야기다. 이제는 총선이 9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선거 승리에 전력을 다해야 하는데, 당 지도부는 방향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당 내 의원들의 가장 큰 불만이 이 지점에서 나온다.

◆ “대표가 오히려 발언으로 문제 일으켜…당에 사령탑이 없다”

황 대표를 향해 쓴 소리가 쏟아지기 시작한 것은 최근 그가 잇따라 실언을 하면서부터다.

황 대표는 지난달 19일 부산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그동안 기여해온 것이 없고 세금을 낸 것도 없다. 그런 외국인을 산술적으로 똑같이 임금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말했다.

바로 다음날, 숙명여대 강연에서는 낮은 스펙에도 대기업에 입사한 아들의 사례를 들며 “대기업에서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황 대표의 발언 이후 다른 당에서 황 대표 아들의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제기한 탓이다. 이후 황 대표는 아들의 스펙이 당초 언급했던 것 보다 높았다고 해명했지만, 이마저도 ‘거짓말 논란’으로 이어졌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고 그 책임이 한국당에 몰리는 등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당 대표의 실언은 여파가 더욱 컸다.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국회가 오랜 기간 파행되고 있던 상황에서 당 대표가 외부로 돌면서 오히려 실언을 하지 않았냐”면서 “당 컨트롤타워가 없는 셈”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 “당 행사만 열심히 쫓아다닐 때 아냐”…방향성 지적도

황 대표가 당 내 현안들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거세다. 정치 신인인 황 대표가 지난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장외투쟁에 나선 이후부터 지지자들과 만나는 데에만 치중했다는 것. 총선이나 국회 정상화, 홍문종 의원 탈당에서 비롯된 보수 분열론 등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했다는 비판이었다.

한 한국당 의원은 “당장 당 내에 큰 현안이 없으면 몰라도,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고 당 내에서 분열 조짐이 보이는데도 당 안팎의 작은 행사들만 열심히 다니는 건 대표로서 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국회가 여야간 협상과 한국당 당내 의원들의 이견으로 시끄러운 상황에서 당 대표가 (속바지 퍼포먼스로 논란이 된) 우먼 페스타 같은 행사를 쫓아다녀서야 되겠냐”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더불어 최근에 당 내에서 ‘친박 물갈이’설 등이 나오면서 홍문종 의원이 당을 나가지 않았냐”며 “보수 분열의 위기론이 나오는 상황에서 황 대표는 이를 수습하거나, 최소한 공천 방향에 대한 힌트라도 줘서 당 내 혼란을 바로잡았어야 했다. 당에 방향성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황 대표의 인사 스타일을 두고도 당 내에서 의심의 눈초리들이 많다. 과거 황 대표는 취임 직후 ‘원조 친박’격인 한선교 사무총장을 임명했었다. 당시 당 내에서 일부 의원들이 당의 노선 등을 우려해 한 사무총장 인사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지만 황 대표는 이를 강행했다.

결국 한 사무총장이 4개월도 안 돼 물러난 뒤 새롭게 임명된 사무총장도 친박계로 분류되는 박맹우 의원이다. 이 때문에 당 내에서 ‘황 대표는 결국 친박을 못 버린다’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다. 보수결집에 이어 내년 총선까지 보수의 외연 확장을 해야 하는 황 대표가 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겠냐는 우려다.

취임 4개월만에야 황 대표는 최근 보수진영의 주요 인사들을 잇따라 만나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일 저녁 당내 비박계 좌장인 김무성 의원을 독대했다.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의원,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 보수 진영의 거물급 인사들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이들 보수 원로들을 만나 보수가 나아갈 길과 내년 총선을 대비한 공천, 보수 통합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당 내 리더십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황 대표도 자꾸 사람을 만나야 한다”며 “보수진영의 주요 인물들과 만나는 장면을 자주 만들어줘야 황 대표가 당의 진로를 놓고 고민하고 무언가를 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언급했다.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070200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