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이 오는 9월부터 시행하는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지원’ 시범사업이 4개월 ‘시한부 사업’으로 전락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시의회가 사업 연장 여부를 판단할 만족도 조사의 대상을 학부모로 한정하고, 사업 당사자인 교원은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다.

30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시의회는 지난 27일 교육청이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한 교원 업무용 전화 시범운영 사업비 약 3억8000만원 중 2억5000만원을 승인했다. 감액분은 교육청과 일선 학교의 회계연도 차이에서 비롯됐다.

https://news.v.daum.net/v/2019070106015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