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160303572qfqc.jpg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해 논란을 빚었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에서 직접 만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섣불리 예견했다가 망신을 자초했다.

30일 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미·북 정상간 DMZ 접촉, 직접 만남 아닌 전화로 안부인사할 듯'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30160303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