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 논란을 일으켰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에서 전화통화만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강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다"며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판문점)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G20(주요 20개국)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밝은 미국 정부 소식통'의 발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30일) 결국 DMZ에서 전화 통화를 할 것이다. 지금 북한 당국도 실무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일인데 일단 시기적으로 매우 촉박한 상황이고, 애초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자체도 진지하게 내놓은 메시지가 아니고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30115201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