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금과 매매가의 차이가 적은 점을 이용해 빌라 수백채를 사들인 다주택자가 보증금을 갖고 잠적하는 대형사고가 터졌다. 세입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하고 집단소송을 진행 중이지만 현실적으로 전세금을 돌려받을 방법은 없어보인다. 한동안 서울 전셋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500만원, 1000만원만 가져도 세입자를 낀 빌라 한채를 살 수 있는 갭투자가 성행한 데 따른 후폭풍이다. 전셋값이 내리면서 앞으로 이런 피해가 계속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세입자 대책 있나

지난달 SBS 뉴스토리 '150채 집주인을 고소합니다' 방송 이후 서울 강서구 일대 빌라 세입자들의 피해 제보가 잇따랐다.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는 지난 23일 서울 화곡동 전세 세입자 A씨가 집주인 이모씨를 고발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를 호소했다.

A씨에 따르면 이모씨는 올 초 잠적해 전세계약 기간이 만료된 세입자 수십명이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한 상태다. 이씨가 가진 집은 600채 이상으로 추정된다. 집주인이 잠적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세입자들을 포함할 경우 피해자가 수백명이 될 전망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630064101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