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KBS가 영업적자로 돌아서고 MBC는 영업손실이 119%나 증가하는 등 지상파 '빅3'가 저조한 경영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KBS는 2017년 202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작년에는 58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018년 방송매출액은 1조4천199억원으로 전년의 1조4천163억원보다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작년 KBS의 총매출액 가운데 수신료 수입은 6천595억원으로 비중이 46.0%로 매년 계속 높아지고 있다. 전년에는 수신료 수입이 6천462억원(45.1%)이었다.


https://news.v.daum.net/v/20190630061227820?f=p




KBS 매출 : 1조4천163억 -> 1조4천199억 0.3 % 증가

         영업이익 : 2017년 202억 -> -585억 손실




 MBC 매출 : 6천655억 -> 6천753억 1.5% 증가

          영업손실 :  -565억 -> -1천237억 119% 증가


SBS 매출 : 7천163억 ->  8천473억 18.3%  증가

        영업이익 140억 -> 7억 95.1%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