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의 징용 판결 문제에 격하게 반발해온 일본이 그동안 '대항조치'라는 이름으로 검토해온 사실상의 경제 제재를 7월부터 발동한다고 산케이 신문이 30일 보도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한국에 압류된 일본 기업들의 자산이 매각돼 실질적인 피해를 입을 경우' 보복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혀왔다. 그런점에서 자산 매각 단계 전에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면 "7월21일 참의원 선거를 의식한 선거용"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양국간의 대립도 전면전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0630092720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