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각각 망국의 국왕 고종과 일본 근대화를 이끈 이토 히로부미로 비유한 조선일보 칼럼에 청와대가 28일 토착왜구적 시각이라고 반박했다.

박정훈 조선일보 논설실장이 28일자로 쓴 '문 대통령은 고종의 길을 가려하는가'라는 칼럼에 청와대는 귀기울일만한 내용이 아니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낮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박 실장의 칼럼 주장에 "글을 쓴 사람이 역사학자도 아니고 역사전문가도 아니기 때문에 귀를 기울여서 들을만한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러한 토착왜구적인 시각이 언론계에도 퍼져있는 것이 좀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박정훈 실장은 조선일보 '박정훈 칼럼'에서 대한민국이 구한말처럼 망국으로 간다면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를 구한말 조선의 고종과 침략국 일본의 이토히로부미에 비교했다.

박 실장은 아베의 행보를 "이토 히로부미에 비유된다"며 "우리에겐 흉적이지만 일본에 이토는 근대화의 원훈(元勳)으로 추앙받는"다고 했다. 이와 달리 박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리더십을 노동 중시의 분배론자라면서 아베는 국제적 영향력 확대를, 문 대통령은 국내적 공정·평등을 우선시하며, 아베가 밖을 본다면, 문 대통령의 시선은 안을 향해 있다고 썼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6&aid=0000097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