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경찰에 체포될 당시 "생각보다 빨리 찾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아파트를 급습한 경찰에게 이같이 밝히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를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해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또한 고유정은 "남편을 죽인 게 맞냐"는 질문에 "내가 죽였다"며 순순히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경찰을 향해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240254